자유게시판
고객지원 > 자유게시판
중앙일보 진성준 “서울특별시장(葬) 문제제기, 사자명예훼손” 덧글 0 | 조회 240 | 2020-07-13 12:09:14
장수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에 대한 문제 제기를 두고 “사자명예훼손에도 해당할 수 있는 얘기”라고 말했다. 진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판단에 따라선 ‘서울특별시장이 적절한 것이냐’라는 문제 제기는 있을 수 있다”고 전제하며 “하지만 그것은 이미 피해를 호소하는 분의 피해를 기정사실화하고, 박 시장이 가해자라는 점을 기정사실화 하는 것이기 때문에 또 다른 점에서 사자(死者)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섣부르게 예단할 시점은 아니고 차분히 따져봐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진 의원은 2018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박원순계 의원으로 분류된다. 진 의원은 “혹시 과오가 있다면 솔직하게 사과했으면 어땠을까”라며 “그의 부재 자체가 우리에게 크나큰 손실이기 때문에 너무나 안타깝다”라고 했다. 박 시장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진 의원은 조사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진 의원은 “논란이 되는 문제에 대해 필요하다면 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 경찰도 법률검토를 통해서 피해 호소인 입장에서 이 사건을 다뤄나가겠다는 입장을 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로 지목되는 분이 부재한 상황에서 진실이 드러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장례와 관련된 논의에 대해서는 ‘정치적 의도’라고 표현했다. 진 의원은 “불가피하게 5일장을 치르게 되었는데, 이런 장례식 자체를 시비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같은 당 여성 초선의원인 양향자 의원도 이날 라디오에서 “장례라는 것이 한 사람이 살아온 일생 전체가 평가되는 것이다. 그래서 고인에 대한 애도까지 이렇게 정쟁이 되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의당에서는 “조문도 피해 호소인 보호도 모두 우리 입장”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조문으로 공식적 애도와 조의를 표하되 피해 호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막아야 한다는 게 공식입장”이라고 말했다.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 김 대변인은 “당 메시지나 행동이 통일되는 게 좋긴 하지만, 사안이 민감하고 우리 사회에서 성과 관련된 문제에서 여성의 피해가 크기 때문에 이에 대한 고려의 차이가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이날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시장님을 모욕했다는 식으로 잘못 알고 계신 분들이 있다. 사실이 아니다”라며 “한 사람 만큼은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주말 새 탈당이 이어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확실한 수치는 알지 못하지만, 입당도 같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지금도 소신에는) 변함없다”고 말했다.















https://plug77.com
https://bongca88.com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ㅏ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